최종편집 : 2020.08.06 13:55 |
용인시, 내년 6월 동백~기흥호수공원 산책로 연결
2019/10/31 14:06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신갈천 생태하천 복원공사 현 공정률 75% 진행

신갈천-생태하천-복원사업.JPG▲ 신갈천 생태하천 복원사업[사진제공_용인시]
 

내년 6월말이면 신갈천변을 따라 동백지구 내 동백호수공원에서 기흥호수 순환산책로까지 막힘없이 산책을 즐길 수 있게 된다. 


용인시는 친환경 생태도시 조성을 목적으로 진행 중인 신갈천 생태하천 복원공사의 공정률이 현재 75%에 달해 내년 6월말 준공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신갈천의 상류 부분인 동백호수공원에서 상갈파출소까지는 약 5km의 산책로가 이미 조성돼 있으며 하류의 상갈파출소에서 기흥호수공원에 이르는 2.5km 구간이 아직 연결되지 않은 상태다. 


시는 이곳 미연결 구간에 대해 지난 2017년부터 국비 165억원을 포함 총 236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생태하천 복원사업을 진행 중이다. 


구체적으로 수질을 개선하고 수생태계를 복원하는 것을 목표로 하천을 정비하면서 생태호안과 여울, 비오톱(생물 서식 공간) 등을 조성하고 있다. 특히 하천 고수부지에 폭 3m의 생태탐방로를 조성해 시민들이 오가며 주변 생태공간을 즐길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이번에 조성할 2.5km의 생태탐방로는 아래로는 기흥호수 순환산책로와 만나고 위로는 동백호수공원에 이르는 5km의 기존 산책로와 만난다. 또 이 산책로는 구갈교에서 1.4km의 상하천 생태탐방로로도 연결된다. 


이 때문에 내년 6월 신갈천 생태하천 복원공사가 완공되면 인근 신갈동, 구갈동 일대 시민들은 물론이고 동백동이나 상하동 일대 시민들도 신갈천 생태탐방로를 통해 기흥저수지까지 걸어서 오갈 수 있게 된다. 


시는 수도권 남부 최대 호수공원으로 부상하고 있는 기흥저수지에 이미 10km의 순환산책로를 조성했는데 이번 생태하천 복원을 하면서 더 많은 시민들이 편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산책로를 연결하는 것이다. 


백군기 용인시장은 “이번 복원사업을 통해 그 동안 방치됐던 신갈천 하류구간이 시민들의 편안한 휴식공간으로 재탄생하게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생태하천 복원사업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처인구 양지면 일원을 흐르는 대대천의 생태하천 복원사업은 지난 9월 경기도 생태하천복원심의를 통과해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공사가 시작될 예정이다. 또 이동읍 송전천과 포곡읍 신원천의 생태하천 복원사업은 현재 실시설계가 진행되고 있다.  

[ 손순자 yongincas@naver.com ]
손순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yongincas@naver.com
     

    인팩트신문은 시민의 후원으로 운영됩니다. 

    후원 : 신한은행 110-215-328419 심우찬
     
인팩트신문(www.yongincas.com) - copyright ⓒ 인팩트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 발행인 및 편집인 : 심우찬 | 용인시 처인구 금학로285번길 9 402호 | 등록일 : 2012년 2월 14일 | 등록번호 : 경기 아50355 | 


      | 광고 및 기사제보 : 031-321-2915, yongincas@naver.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우찬 |

      인팩트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