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8.12 12:55 |
용인시, 2025년까지 각 구별 평생학습관 설치 계획
2019/09/20 12:38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용인시여성회관 11월 평생학습관으로 변경 개관…읍면동엔 내년 평생교육사 배치

용인여성회관580.JPG▲ 오는 11월에 수지구 평생학습관으로 재개관한는 용인시여성회관 전경[사진제공_용인시]
 

용인시가 오는 2025년까지 각 구마다 평생학습관을 설치한다. 이에 오는11월 수지구 풍덕천동 용인시여성회관을 수지구 평생학습관으로 변경해 개관할 예정이다.


용인시에 따르면 평생학습관으로 변경 개관하는 것은 여성 뿐 아니라 남녀노소 모든 시민에게 생애주기별 평생학습을 제공하기 위해서다. 


이에 시는 ‘용인시평생학습관 설치 및 운영조례’를 지난 19일 제236회 시의회(임시회)에서 확정했다. 


시는 수지구 평생학습관을 시작으로 2025년까지 각 구마다 학습관을 설치해 권역별 평생학습 기반을 마련하고 2020년 5~6곳 읍면동 주민자치센터에도 평생교육사를 시범 배치해 생활권 평생학습을 지원할 계획이다. 


107만 시민 모두에게 평생학습의 기회를 제공해 지역, 거리에 따른 문화수준의 격차를 없애기 위한것이다. 


수지구 평생학습관은 별도의 증축없이 수영장, 헬스장 등 체육시설과 10개의 학습실을 갖춘 기존 1만3647㎡ 규모 여성회관 시설을 그대로 활용한다.  


또 여성에 초점을 맞춰 운영하던 85개 강좌를 재정비해 내년 1월부터 남녀노소 누구나 누릴 수 있는 양질의 평생학습 강좌를 제공할 예정이다. 


기흥구 평생학습관은 신갈동 옛 기흥중학교에 들어설 경기도체육건강교육진흥센터(가칭) 1층에 내년 10월 문을 열게 된다. 


이곳엔 강의실, 다목적실, 제과제빵 조리실 등이 들어선다. 이와 별개로 기흥구 동백동과 상갈동·영덕동을 분동키로 함에 따라 기흥지역 주민들이 쾌적하게 배움을 누릴 수 있도록 동백동에 평생학습관을 추가 설치할 방침이다.  


동백동 평생학습관은 2025년 청소년문화의집, 노인복지관, 수영장 등 복합시설로 개원 예정인 동백종합복지회관 1층 1650㎡ 규모에 학습실 9개, 사무실 1개로 구성된다.  


시에서 가장 넓은 면적을 차지하지만 교통편이 원활치 않아 다른 지역으로 이동하기 불편한 처인구 주민들을 위해 2025년 마평동에 들어설 여성복지회관에도 평생학습관을 설치할 계획이다.  


읍면동 단위에선 평생교육사들을 통해 주민들이 가까운 생활권에서 보다 쉽고 편리하게 평생학습을 할 수 있도록 도울 예정이다. 


이를 위해 2020년 각 읍면동에 평생교육사를 배치해 기초문해, 학력보완, 직업능력, 문화예술, 인문교양, 시민참여 등 평생학습 프로그램에 맞춘 전문 강좌를 제공할 방침이다. 


백군기 용인시장은 “107만 용인시민이 평생학습을 통해 삶의 질을 높이도록 권역별 평생학습관에서 양질의 교육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 손순자 yongincas@naver.com ]
손순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yongincas@naver.com
     

    인팩트신문은 시민의 후원으로 운영됩니다. 

    후원 : 신한은행 110-215-328419 심우찬
     
인팩트신문(www.yongincas.com) - copyright ⓒ 인팩트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 발행인 및 편집인 : 심우찬 | 용인시 처인구 금학로285번길 9 402호 | 등록일 : 2012년 2월 14일 | 등록번호 : 경기 아50355 | 


      | 광고 및 기사제보 : 031-321-2915, yongincas@naver.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우찬 |

      인팩트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