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8.12 12:55 |
용인 이영박물관 부지 아파트건립…지역주민 ‘종 상향 특혜의혹’ 제기
2019/01/21 12:30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이영지구 난개발 비대위, 이영지구 종 상향 특혜의혹 난개발 규탄집회 열어

2.JPG▲ 지난 19일 이영미술관 옆 시립 영덕어린이집 앞에서 지역주민 200여 명이 참가한 가운데 이영지구 종 상향 특혜의혹 난개발 규탄집회를 진행하고 있다.[사진DB_인팩트신문]
 

이영지구 난개발 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는 지난 19일 이영미술관 인근 시립 영덕어린이집 앞에서 지역주민 200여 명이 참가한 가운데 '이영지구 종 상향 특혜의혹 난개발 규탄집회'를 열었다. 


이날 비대위는 성명서를 통해 현재 이영미술관이 개발을 통해 이익을 얻기 위해 자연녹지를 1종 주거지역에서 2종 주거지역으로 2단계 종 상향 하면서 전형적인 난개발 특혜사업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비대위는 “2017년 1월 이영지구의 시가화예정용지 물량 배정 조건으로 ‘이영아트빌리지 연립 152세대와 문화공원(이영미술관)으로 전체 개발 면적의 33.4%를 기부채납’하는 것이었지만, 지난해 8월 느닷없이 사업자인 이영미술관 측이 16층 251세대로 지구단위계획을 제출하였다”며 “당시 시가화 물량 배정받을 때는 3~4층 연립 152세대 개발하는 조건이었고, 이영미술관 리모델링 비용 5억 원을 부담할 것을 용인시가 제안자(이영미술관)에게 통보하였으나 지구단위계획에서는 동일한 기부채납 조건으로 갑자기 2종 주거지역 16층 251세대로 둔갑해 버렸다”고 성토했다. 


이어 “이 개발 사업에 대해 1,800명이 넘는 지역주민은 반대의 뜻이 담긴 '주민의견서'를 제출했지만, 용인시와 이영지구 사업자는 여전히 행정 절차를 진행 중이고, 이는 주민 반대는 아랑곳하지 않고 몰염치한 기생 개발, 난개발을 추진하고 있는 것”이라며 “개발사업 예정지에서 불과 5m를 사이에 두고 16층 아파트 5개 동을 짓는다면 건물 균열은 물론이고 아이들의 안전을 절대 보장할 수 없으며 제2의 상도동 유치원 붕괴사고처럼 대형참사는 시간문제”라고 강하게 주장했다. 

 

3.JPG▲ 이날 집회에 참석한 시민이 성명서를 낭독하고 있다. [사진DB_인팩트신문]
 

이영지구 난개발 비상대책위원회 관계자는 “어린이집과 사업예정지 불과 5m를 사이에 두고 난개발 아파트를 짓겠다고 해서 반대하기 위해 모였으며 이영지구 난개발 아파트 행정절차 진행 중 특혜의혹이 있고, 기부채납 또한 이영미술관 콘크리트 건물만 하고 소장품은 기부채납을 하지 않는다고 한다”며 “백군기 용인시장의 공약 1호가 '용인시의 무분별한 난개발을 막겠다'는 것이라며 용인시장의 1호 공약의 성공을 바라는 용인시민들에게 백군기 용인시장과 용인시 공무원들은 무분별한 난개발을 막아야 한다는 확고한 의지를 보여 주기 바란다”고 전했다. 


집회에 함께한 박남숙 시의원은 “지역구민들과 어린이의 안전을 위해 끝까지 같이 함께 할 것이며, 시의회에서도 난개발을 막기 위해 조례를 수정할 예정으로 알고 있다”며 “백군기 용인시장도 난개발을 막는 것이 공약이라며 여러분들이 난개발을 막고 아이들과 지역발전을 위해 끝까지 함께 해주셔야 한다”고 말했다.


4.JPG▲ 이날 집회에 참석한 박남숙 시의원이 "지역구민과 어린이의 안전을 위해 끝까지 함께 할 것"을 집회 참석자들에게 이야기 하고 있다. [사진DB_인팩트신문]
 

[ 심우찬 yongincas@naver.com ]
심우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yongincas@naver.com
     

    인팩트신문은 시민의 후원으로 운영됩니다. 

    후원 : 신한은행 110-215-328419 심우찬
     
인팩트신문(www.yongincas.com) - copyright ⓒ 인팩트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 발행인 및 편집인 : 심우찬 | 용인시 처인구 금학로285번길 9 402호 | 등록일 : 2012년 2월 14일 | 등록번호 : 경기 아50355 | 


      | 광고 및 기사제보 : 031-321-2915, yongincas@naver.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우찬 |

      인팩트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