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8.12 16:27 |
[칼럼]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괜찮을까?
2015/03/03 17:03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칼럼사진 김종필1.jpg▲ 김종필 박사                                서울대학교 석사                              용인대학교 박사                              선문대학교 무도경호학과 교수              스포츠마케팅/무도산업 전공

강원도민의 숙원이었던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에 대한 우려와 근심에도 아랑곳없이 동계올림픽조직위는 무소불위로 불도저처럼 밀어붙이고 있다. 어떤 이의나 다른 의견조차 강원도를 홀대한다는 명분으로 그럴듯하게 포장해서 그 어떤 의견을 듣지도 않고 있다. 


어찌 보면, 국가의 중대한 산업임에도 불구하고 주먹구구식으로 일이 진행되고 있다는 데 있다. 특히, 더 큰 문제는 올림픽을 치르고 나서 그 사후방안이 없다는 것이다. 여러 언론 매체에서 연일 이 문제에 대해 다루고 있지만, 이에 대한 해결책은 그 어디에도 없어 보인다. 우선, 동계올림픽 준비로 책정한 예산이 8조 8천억에서 13조 원으로 불어나고 있으며, 어쩌면 20조 원에 육박할 수도 있을 것이다.


예산 대부분이 대규모의 토목공사 비용으로 사용된다는 데 걱정과 우려가 있는 것이다. 어쩌면, 이 막대한 돈은 부동산 경기 위축으로 위기에 몰린 건설기업들을 위한 축제가 될 수 있다. 며칠 전 언론에서 보도한 내용을 보면 알펜시아 스키 점프대의 문제 제기에서도 볼 수 있듯이 스키 점프를 위해서는 바람이 불지 않는 곳에 시설을 건설해야 하지만, 실상은 바람이 규정보다 많이 불고 있는 곳에 건설되고 있어 실제 경기 시 참사가 예견된다고 한다. 동계올림픽조직위의 대체방안은 수백 미터에 이르는 곳을 바람 가림막으로 막으면 된다고 하는데 과연 그렇게 해서 막을 수 있을지 의문이 든다. 굳이 다른 경기장을 언급하지 않더라도 이렇듯 주먹구구식으로 진행되고 준비되고 있다는 점이다.


2018년 동계올림픽이 끝난 후 그 많은 시설물 대형 건축물과 조형물에 대한 사후 관리에도 큰 비용이 든다는 점이다. 우리는 4대강 토목공사에 22조 원이 투입되어 완공한 후 많은 부작용과 지금도 매년 수백억 원의 유지, 보수비로 지출되고 있다. 아마 평창동계올림픽 시설에 대한 유지, 보수비도 몇백억 원이 들것으로 예상되며, 그 비용이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생각된다.더 큰 문제는 사후활용으로써, 일반 국민들이 평창까지 접근하기에 어려움이 많아 동계올림픽조직위가 예상하고 있는 겨울스포츠 특수를 바라기는 허황한 꿈으로 보인다. 결국, 시민들의 이용률이 저조하면, 수백억 원에 이르는 비용을 누가 감당해야 하는가? 아마 강원도가 감당해야 할 것이다. 지금까지 강원도가 동계올림픽 준비를 위해 지방채 발행액은 올해까지 5,800억 원 규모이며, 2016년 1,000억 원 규모 지방채 발행예정이라고 한다.


최근에 개최된 인천아시안게임으로 인천광역시는 1조 원대의 빚더미에 허덕이고 있으며, 그리스는 9조 원대 예산을 퍼부어 2004년 그리스 올림픽을 치르고 난 후, 결국 이것이 그리스 경제의 발목을 잡아 현재까지도 재정적자의 늪에서 허덕이고 있다. 1970년 몬트리올 올림픽의 경우 대회 이후 12억 2,800만 달러의 손실을 보게 되어 몬트리올은 2006년까지 30년 동안 특별세를 거두어 이 빚을 갚아야 했다.


이렇듯 한번 잘못 결정된 정책의 피해는 앞으로 수십 년간 강원도민을 빛의 구덩이로 몰고 갈 확률이 높아 보이며, 자칫 강원도의 파산으로 이어지지 않을까 염려가 된다. 아직도 늦지 않았다면, 우리나라의 동계시설을 이용한 분산개최를 통해 막대한 예산을 줄여야 할 필요성이 있다고 본다. 


무조건 동계올림픽시설을 새로 짓는 것만이 능사가 아님을 평창동계올림픽을 준비하는 위원회는 개방적인 의사소통을 통해 평창동계올림픽을 우려하는 목소리에 귀 기울여야 할 필요가 있을 것이다. 무엇이 진정한 강원도민과 평창동계올림픽을 위하는 길인가를 고민하고 심사숙고해야 할 문제라고 생각해 본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yongincas@naver.com
     

    인팩트신문은 시민의 후원으로 운영됩니다. 

    후원 : 신한은행 110-215-328419 심우찬
     
인팩트신문(www.yongincas.com) - copyright ⓒ 인팩트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 발행인 및 편집인 : 심우찬 | 용인시 처인구 금학로285번길 9 402호 | 등록일 : 2012년 2월 14일 | 등록번호 : 경기 아50355 | 


      | 광고 및 기사제보 : 010-4145-2915, yongincas@naver.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우찬 |

       

      인팩트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