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4.09 15:36 |
용인시, “공직자 부동산 투기 조사결과 은폐 의혹 사실무근”
2021/03/26 19:56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해당 부서 근무 이력 346명 본인 포함 직계존비속·형제자매까지 2차 조사
용인시청580.jpg
용인시청 전경

 

용인시가 26일 보도자료를 통해 시 공직자와 용인도시공사 직원에 대한 부동산 투기 1차 조사 결과와 관련해 일부 언론이 제기하는 조사 결과 은폐 의혹은 전혀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했다.

 

용인시는 원삼면 일원에 추진 중인 용인 반도체클러스터 일반산업단지 조성사업과 관련하여 공직자의 투기 의혹을 조사하고 있다.

 

시는 사안의 시급성을 고려하여 지난 7일 ‘반도체클러스터 관련 부서 직원의 사업지구 내 토지 보유현황’을 조사한 결과, 대상 직원이 보유한 토지는 없는 것을 확인했다.

 

이후 본격적인 조사를 위해 조사 기간과 대상을 확대, 3월 9일부터 14일까지 6일간 시 공직자와 용인도시공사 직원을 포함한 총 4,817명에 대하여 1차 전수조사를 진행했다.

 

그 결과 시 공무원 6명이 반도체클러스터 사업 대상지 일원에 토지를 거래한 사실을 확인했으며 이 가운데 투기 의혹이 있는 3명에 대해선 수사를 의뢰한 상태다.

 

시는 투기에 대한 한 치의 의혹도 남기지 않도록 반도체클러스터 사업 관련 부서의 가족까지 조사대상을 확대하여 2차 전수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세부 조사대상은 도시정책실과 미래산업추진단 및 용인도시공사 건설사업본부에 근무한 이력이 있는 346명으로 직원 본인과 배우자의 직계존비속, 형제·자매까지이며 이와 관련하여 조사 대상자는 2,800여명으로 현재 조사를 위한 개인정보활용 동의서 징구 등 관련 절차를 진행중이다.

 

시 관계자는 “시는 투기 의혹을 명쾌하게 밝히기 위해 조사 방법과 결과를 투명하게 공개하고 있으며 일부 언론이나 단체에서 주장하는 조사 결과 왜곡이나 은폐는 전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반도체클러스터 관련 부동산 투기 의혹 명단이 있다고 주장하는 단체에선 의혹만 제기할 것이 아니라 시와 수사기관에 그 명단을 신속하게 제출해주기 바란다”며 “추가적인 제보나 의혹에 대해서도 즉시 내용을 확인해 수사기관과 공조하여 신속하게 처리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 심우찬 yongincas@naver.com ]
심우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yongincas@naver.com
     

    인팩트신문은 시민의 후원으로 운영됩니다. 

    후원 : 신한은행 110-215-328419 심우찬
     
인팩트신문(www.yongincas.com) - copyright ⓒ 인팩트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 발행인 및 편집인 : 심우찬 | 용인시 처인구 금학로285번길 9 402호 | 등록일 : 2012년 2월 14일 | 등록번호 : 경기 아50355 | 


      | 광고 및 기사제보 : 031-321-2915, yongincas@naver.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우찬 |

      인팩트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